[골드에이지22]곽재혁 수석전문위원 “디지털자산관리서비스, 노후 준비 격차 줄이는 대안”

기사 공유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는 고령자들 중 다수인 비부유층들의 자산 관리 서비스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현실적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곽재혁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전문위원은 20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2 아시아경제 골드에이지포럼에서 이같이 밝히고 “기존에는 높은 비용과 낮은 접근성으로 거액자산 보유 고령자들만 제한적으로 자산 관리 서비스를 이용했지만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해 자산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가 이러한 장벽을 해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곽 수석전문위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고수준의 고령자 빈곤과 국민연금의 실질소득 대체율이 22.4% 수준으로 낮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때문에 연령별 가계소득은 50대를 정점으로 빠르게 감소하지만 필요한 적정 월 노후생활비의 감소폭은 미미하며 70대부터 적자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연구원에 따르면 2020년 기준 50~60대의 경우 소득이 비용보다 컸지만 70대부터는 비용 역전 현상이 발생한다. 70대 가계 가계 총소득(세전·연간) 2155만원, 필요적정 노후생활비(연간) 2820만원으로 파악됐다. 80대 이상은 가계 총소득 1369만원, 필요적정 노후생활비는 2556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상황에서 노후 준비에 대한 다양한 요구가 나온다. 1차 베이비부머가 재산형성기인 30~40대였을 때는 노후 대비에 대한 경각심 고취 및 저축·투자에 집중했다. 솔루션도 상대적으로 단순하고 획일적으로 이뤄졌다. 이후 2015년 1차 베이비부머 세대인 1955년생의 퇴직이 발생하면서 노후 준비에 대한 다양한 고민이 필요했고 사전 대비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됐다.

곽 수석전문위원은 최근 고령자들의 주요 재무상담사례 유형으로는 ▲공적연금 수령 및 사적연금 인출에 대한 고민과 불만 ▲건강보험료·보유세 등 비용지출 부담 가중 ▲은퇴자산에 대한 운용·관리방안 ▲자녀에 대한 부의 이전 혹은 독립 지원의 고민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제시했다.

노후 준비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다양한 요구가 나오지만 장기적·종합적·사전적 솔루션은 자산가들에게 한정된다는 설명이다. 곽 수석전문위원 “노후의 재정자립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다양한 솔루션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라면서 “금융상품은 부분적인 이슈의 대책을 제시할 수 있지만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은 어렵기 때문에 솔루션 제공 기반 서비스는 대부분 자산가들에 국한돼 적용된다”고 했다.

결국 이러한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가 제시된다. 다만 곽 수석전문위원은 고령자들의 디지털 정보서비스 활용도가 낮아 차별화된 접근을 주문한다. 그는 “공급업체의 경우 많은 고령자들이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시스템 개선 및 마케팅 방향을 수립해야 한다”라며 “정부나 공공기관은 일반 고령자들의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 이용을 유도하기 위한 정보제공 및 교육 인프라 공급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아시아경제 컨퍼런스/포럼

아시아경제 컨퍼런스/포럼 플랫폼입니다. 관련 최신 뉴스 및 포럼 정보를 제공하는 플랫폼입니다. 최신 뉴스 및 관련 모든 정보를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컨퍼런스/포럼 플랫폼입니다. 관련 최신 뉴스 및 포럼 정보를 제공하는 플랫폼입니다. 최신 뉴스 및 관련 모든 정보를 찾아보실 수 있습

최신 기사

델핀 오

경력사항

2011.1
  • LG아트센터 대표
2010.12
  • LG인화원 전무
2004
  • LG인화원 리더교육팀 팀장
  • 여성가족부 여성인력개발정책협의회 위원
  • 교육과학기술부 정책자문위원회 위원
  • 한국산업교육학회 부회장

김문정

  • 경력사항

     
    • 한세대학교 공연예술학과 교수
    • The M.C 오케스트라 지휘자
     
 
 
 

윤여순

경력사항

2011.1
  • LG아트센터 대표
2010.12
  • LG인화원 전무
2004
  • LG인화원 리더교육팀 팀장
  • 여성가족부 여성인력개발정책협의회 위원
  • 교육과학기술부 정책자문위원회 위원
  • 한국산업교육학회 부회장